본문 바로가기

일상이야기

림프관종...

아이가 아프고서야 림프관종이란 병명을 알았고,
아이가 아프니... 타인의 아픔을 알았다.
그래도... 내 아이는 안아프길 바라는건...
나의 이기적 욕심일까...
아이의 병명을 처음 알았을 그 때의 순간이
떠오른다...

'일상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군산사람이 추천하는 군산 맛집.  (0) 2017.11.30
곡성 기차마을  (0) 2017.11.29
커피를 지금 부터...  (2) 2017.11.28
이더리움 클래식라는 가상화폐  (0) 2017.11.28
림프관종...  (1) 2017.11.27
TPHOLIC.COM  (0) 2017.11.24